top of page

인생의 황금기에 만날 시험 (창세기 21장)

하나님이 아브라함과 함께 하신다는 것을 아비멜렉은 어떻게 알았을까? 물론 하나님이 아비멜렉에게 아브라함을 선지자라고 말씀하셨고, 아브라함의 기도로 아비멜렉의 집에 자녀가 태어났기 때문일 것이다. 뿐만 아니라 아브라함이 100세의 나이에 아들을 얻고, 재산도 많아지고, 영향력도 커졌기 때문일 것이다. 그래서 아비멜렉은 아브라함을 찾아간다.

하지만 아비멜렉은 아브라함에게 자신과 자기의 후손에게 진실되게 행할 것을 요구한다. 왜냐하면 하나님이 함께 하는 사람이 진실되이 행하지 않는다면 아비멜렉과 그 후손에게 큰 위협이 되기 때문이다. 한마디로 아비멜렉은 아브라함이 앞으로도 함께 할 수 있는 사람인지를 확인하러 간 것이다.

하지만 당시 아비멜렉과 아브라함 사이에는 우물로 인한 종들의 다툼이 있었고, 이 일로 아브라함이 오히려 아비멜렉을 책망한다. 하지만 아비멜렉은 자신이 알지 못하였고 또한 듣지도 못하였다고 말한다. 아비멜렉의 말은 진실이었을까? 진실이었을 것이다. 왜냐하면 그와 함께 그의 군대장관 비골이 함께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두 사람은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했을까? 아브라함이 양과 소를 가져다가 아비멜렉에게 주고 언약을 세우고 아비멜렉이 아브라함에게 우물을 판 증거로 삼는다. 그러면 아브라함과 아비멜렉이 이후로 지켜야 하는 언약은 무엇인가? 때때로 시험과 유혹과 욕심과 걱정과 염려 때문에 언약을 기억하지 못할 때에도 아브라함은 아비멜렉이 후대한 것 처럼 아비멜렉과 그의 후손에게 후대하는 것이고, 아비멜렉은 아브라함의 소유를 다시 빼앗지 않는 것이다.

두 사람이 서로 맹세했다는 증거로 그곳의 이름을 브엘세바라고 이름한다. 그리고 아브라함은 그곳에 에셀 나무를 심고 영원하신 여호와의 이름을 부른다. 지금까지의 고생은 끝내고 이제부터 영원히 평안을 누리고 싶었기 때문일 것이다.

아비멜렉과의 언약 이후, 블세셋 땅에서 아브라함의 삶은 어떠했을까?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인생의 황금기를 누리게 되었을 것이다. 자기의 하나뿐인 아들 이삭이 자라는 것을 보면서 행복했고, 그 시간이 영원하기를 바랬을 것이다.

하지만 아브라함이 생각하지 못하는 것이 있다. 그 땅이 블레셋 사람들의 땅이라는 것과 이 세상에서의 인생의 황금기가 영원할 수 없다는 것을 말이다.

사실 우리는 인생의 황금기를 기억하지 못한다. 왜냐하면 각자의 삶에서 기억되는 것은 고생하고 수고한 것과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해 헌신 밖에 없기 때문이다. 그리고 인생의 황금기가 왔나 싶을 때면 틀림없이 그 시간들을 누리지 못하게 하는 어려운 일들이 생긴다. 아브라함이 인생의 황금기라고 생각할 때 , 사랑하는 독자 이삭을 여호와 하나님께 번제로 드리는 시험을 만난 것 처럼 말이다.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십자가에서 확증하신 사랑 (창세기 22장)

그리스도의 부활의 능력을 경험할 수 있는 곳은 우리의 일상이다. 특히 일상에서 고난과 시련을 직면할 때 주님을 믿는 신앙의 힘을 발견할 수 있다. 사도 바울이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모든 것을 할 수 있다고 고백했던 때는 그가 고난 가운데 있을 때였다. (빌 4:13) 왜냐하면 고난 앞에서 모든 능력은 하나님의 말씀에서 나오며, 나에게 능력의 있고 없

여호와 이레 2 (창세기 22장)

아브라함이 이삭을 보며 행복해 할 때, 하나님은 아브라함을 시험하셨다. 아브라함에게 사랑하는 독자 이삭을 데리고 모리아 땅으로 가서 그를 번제로 드리라고 시험하셨다. 이삭을 번제로 드리라는 말씀에 아브라함은 어떤 질문도 하지 않는다. 단지 아침에 일찍이 일어나 나귀에 안장을 지우고 두 종과 그의 아들 이삭을 데리고 번제에 쓸 나무를 쪼개어 가지고 떠나 하나

여호와 이레 1 (창세기 22장)

우리의 인생은 시험과 도전의 연속이다. 아브라함의 경우도 고향과 친척과 아비 집을 떠나 가나안 땅으로 향했고, 그곳에서 기근을 만났을 때 애굽에 내려가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하갈을 통해 아들을 낳으라는 사라의 요구 앞에 서기도 했고, 이스마엘을 내쫓는 일을 만나기도 했다. 아브라함의 경우 이 많은 시험 중에서 몇이나 통과를 했을까? 아마도 갈대아 우르를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