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두름과 기다림 (창세기 12장)

아브람이 하란을 떠난 것은 아브람이 처한 환경의 영향도 있었지만 여호와의 언약의 말씀에 대한 아브람의 결단도 있었기 때문이다. 아브람은 여호와의 말씀을 따라 갔고, 가나안에 도착했을 때 그 땅을 아브람의 자손에게 주실 것이라는 구체적이고 실제적인 여호와의 말씀을 듣는다. 아브람은 여호와의 말씀대로 이루어질 것을 소망하며 계속해서 남쪽으로 내려간다. 그런데 가나안 땅에서 가장 처음 경험하는 것이 기근이었다. 하나님의 말씀을 따라 믿음으로 나선 길에 기근을 만난 것이다. 기근이라는 실제적인 고난 앞에서 하나님의 말씀을 잃어버린 아브람은 가야 할 길의 방향을 잃는다. 그리고는 애굽으로 내려가기로 결정한다. 표면적으로는 그 땅 기근 때문이지만, 보다 근본적인 이유는 기근의 상황에서 여호와의 언약의 말씀을 잃어 버렸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말씀을 따라 믿음으로 나선 길에서 아브람이 만난 기근을 만날 수 있다. 믿음으로 거둔 승리 뒤에도 넘어질 수 있다. 왜냐하면 무슨 일을 만나든지 형통할 수 있다는 자기 믿음에 빠지기 쉽고 교만해 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역설적으로 믿음이 가장 좋은 상태가 시험에 빠질 수 있는 가장 좋은 환경이 되는 것이다.

하나님은 아브람에게 “내가 너로 큰 민족을 이루고 네게 복을 주어 네 이름을 창대하게 하리니 너는 복이 될지라” 말씀하셨다. 하나님이 모든 것을 하시겠다는 말씀이다. 그래서 아브람이 기근을 만났을 때, 자기의 믿음보다 여호와의 말씀을 의지했어야 했고, 애굽에 내려가기를 결정하기 보다 여호와의 말씀을 기다려야 했다. 기근을 만난 아브람은 두려운 나머지 자기 지혜를 따라 움직인다. 그리고 애굽에 가까이 이르렀을 때, 아내 사래에게 누이라 하라는 부탁아닌 강요를 한다. 왜 애굽에 가까이 이르렀을 때에 이런 생각을 한 것일까? 애굽으로 갈 수록 걱정과 근심과 염려와 불안과 두려움이 한꺼번에 몰려 왔기 때문이다. 그래서 아내 사래에게 이렇게 말한다. “내가 그대로 말미암아 안전하고 내 목숨이 그대로 말미암아 보존되리라” (13) 한마디로 내가 잘 되어야 너도 잘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애굽에 도착했을 때 사래는 사람들에게 이끌리어 바로의 궁으로 들어간다. 하지만 사래의 어떤 말도 성경에 기록되어 있지 않다. 할 말이 없어서일까? 아니면 아무 말도 하지 못할 정도로 한 번도 생각해 보지 않은 일이 일어났기 때문일까? 사래는 갈대아 우르애서 부터 남편인 아브람 만을 따라 왔다. 그런데 지금의 아브람은 전혀 남편같지 않다. 여호와의 말씀도 없고 자신의 안위만을 생각하고 있다. 아브람은 애굽에 도착하기 전부터 사래를 누이로 취급했을 것이다. 그리고 그 대가로 노비와 많은 재물을 얻는다. 아브람의 상황이 기근에서 풍요로 바뀌었다. 아브람에게 두려움과 불안이 사라졌을까? 하나님은 바로의 집에 재앙을 내리셨다. 그리고 바로를 통해 하나님의 언약을 위험에 빠뜨린 아브람을 책망하신다. 아브람은 불순종에 대한 대가를 치르고서야 그의 아내 사래와 조카 롯과 애굽에서 얻는 소유를 가지고 떠나왔던 가나안 땅으로 돌아간다.

아브람의 이야기를 통해, 평안할 때는 신앙이 좋아 보이다가 기근이라는 고난 앞에 모든 신앙을 내려 놓는 아브람의 모습이 바로 우리인 것을 발견한다. 평소 주님과 동행한다고 하면서도 고난 앞에서 하나님의 말씀을 기다리지 못하고 조급함과 두려움에 갖힌 우리의 모습을 본다. 불신앙은 우리를 불안과 두려움의 방향으로 움직이게 한다. 그러나 믿음은 우리를 평강과 소망으로 인도한다. 고난 앞에서 서두르기 보다 하나님을 기다리는 사람으로 살아 가기를 소망해 본다.

조회수 6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하나님이 태초에 하늘과 땅을 창조하신 이유는 무엇일까? 시작도 없으시고 끝도 없으시며, 존재하시기 위해 아무것도 필요로 하지 않으시는 분인데 왜 천지를 창조하셨고 피조물들과 사람을 만드신 것일까? 우리는 하나님 뿐만 아니라 하나님의 창조에 대해 모르는 게 너무 많다. 특히 세상을 왜 창조하셨는지 알지 못한다. 단지 아는 것은 하나님이 세상을 창조하셨고 세상

하나님이 아브라함을 불러 아내 사래의 이름을 공주를 의미하는 사라로 부르게 하신 이유는 무엇일까? 물론 사라에게 복을 주시어 열국의 어머니가 되게 하실 것이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이제까지 아브라함이 사라를 공주와 같이 여기지 않았기 때문을 아닐까? 사실 까까운 사이 일수록 더욱 귀히 여겨야 한다. 하지만 실제는 가정에서 그리고 가까운 사이에서 상처를 많이

지금까지 아브람이 경험한 하나님은 하늘과 땅을 창조하신 가장 높으신 주 하나님이다. 최근 하갈의 일을 통해 살피시는 하나님이신 것을 알았지만, 갈대아 우르에서 아브람을 부르신 하나님도, 가나안 땅 세겜에서 땅을 약속하신 하나님도, 애굽에서 아브람을 건져내신 하나님도 세상에서 가장 높으신 주 하나님이었다. 아브람에게 전능한 하나님이신 것을 미리 알게하지 않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