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k Kim
2017년 8월 4일

20년 침상에서...,

댓글 0개

 

오늘은 20년 넘게 양로병원에서 삶을 사셨던 분의 장례예배를 다녀왔다. 

어려서 예수님을 만나고 35살의 나이에 장로님이 되셨고 그 이후 줄곧 교회를 섬기는 것이 장로님의 삶이었다고 한다. 

장로님이 살아오신 이야기를 들으면서 장로님의 삶은 한마디로 "삶으로 제자되기"였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삶으로 제자로 사셨던 분”이라고 부를 수 있는 이유는 그동안 교회의 많은 건축과 사역의 일을 감당해 오셨기 때문이 아니다. 

20여 년 전에 교통사고가 있었고 장로님의 아내가 많이 다치셨다고 한다. 그래서 양로병원에 들어가셔야 하는 상황이었는데 이때 장로님도 같이 들어가셨다. 이유는 평생을 함께 살아온 아내의 옆을 지켜주기 위해서였고 20여 년 동안 아내의 침상 옆자리를 항상 지켜오셨다. 그리고 아내보다 먼저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게 되었다. 

장로님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삶으로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가 된다는 것이, 삶으로 복음을 산다는 것이, 삶으로 서로 사랑한다는 것이 무엇인지 장로님의 삶을 통해 보게 되었다. 

20여 년 동안 아내의 침상 옆을 지켜오신 장로님의 모습을 보면서 말씀으로 훈련하고 삶으로 제자되는 “말씀위의교회” 청사진을 미리 바라본다. 

최근 게시물
  • Mark Kim
    2017년 11월 6일

    새벽마다 기도하는 것은 “말씀위의교회”에 많은 성도님들이 오시기를 기도합니다. 어른들도, 청년들도, 어린 자녀들도 많이 와서 함께 예배드리는 교회를 위해 기도합니다. 주일이 다가오면, 이번 주는 몇분이나 오실까?를 생각하며 많이 보내 주시기를 기도합니다. 하지만, 마음에 상처와 아픔을 갖고 살아가는 분들이 하나님이 주신 시간과 공간에서 치유되고 회복되는 교회가 되기를 기도합니다. 성도 한분 한분의 이름을 불러가며, 그 삶의 기도제목을 놓고 매일 기도할 수 있는 교회가 되기를 기도하고 있습니다. 주일에만 잠깐 만나서 인사만 하는, 성도의 이름만 아는 교회가 아니라, 더 가족같은 교회가 되기를 기도합니다. 이 집에 밥 숫가락 몇개 있는지 까지 알아서 숫가락 부족하면 “일회용 쓰면 되지” 하지 않고 “내가 가진 것 함께 나누는” 교회가 되기를 기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또 주일이 다가오면 여전히 마음 한 편에는 성도님들이 지난 주보다 더 오시면 좋겠다고 기도하는 목사입니다. - 2017년 11월 5일 주일설교 중에서
  • Mark Kim
    2017년 9월 24일
  • Mark Kim
    2017년 8월 4일

    예배처소를 위해 미국교회를 컨텍하면서 주일학교가 없는 오래된 미국교회의 현실이 안타깝다. 하지만 주일학교가 없기 때문에 주일학교를 세울 꿈을 꾼다. 주일학교를 세우고 주일학교 교사로 섬겼던 것이 까마득한 옛 이야기로 들릴 분들이 다시 교사로 섬기는 그런 꿈을 꾼다. 그래서 미국교회를 컨택하면서 주일학교에 대한 비전을 나눌 기대로 설레임이 가득하다. 주일학교 이야기를 나눌 때 그분들의 표정과 모습을 꼭 사진에 남기고 싶다.

말씀위의교회  Word Foundation Church

3579 Arlington Ave, Ste 500, Riverside, CA 92506

wordfoundationchurch@gmail.com / 909-247-7355